sukhoi.egloos.com

The Evil Abyss Of The Void

포토로그



고대콩, 크루엘라, 루카 감상 음악과 영상

- 괴수 액션에 모든 걸 쏟아부은 덕분에 전작보다 훨씬 나아진 작품
- 킹 오브 몬스터가 처음 볼 땐 압도적인 장점 때문에 단점이 안 보였는데, 3번쯤 보니까 인간파트가 극발암이었다.
- 속도감, 비행 장면, 지구공동 진입 장면 같은 건 정말 마음에 든다.
- 인간파트야 여전히 발암이지만 대신 분량이 확 줄었으니 그나마 다행
- 밀리터리 액션이 확 줄다못해 사라진 게 아쉽다.
- 메카고질라 vs 고질라&콩 장면은 단연 압도적.

- 완급조절이 좀 아쉬운데, 초반 디즈니 특유의 급전개는 뭐 그러려니 하지만 의외로 중반부가 늘어진다. 같은 파트가 반복되는 느낌.
- 남작부인, 크루엘라 둘 다 초반엔 입체적인 듯하다가 갈수록 평면적이고 밋밋한 인물로 변한다. 다만 이게 단점까진 아님.
- 오랜만에 그래픽이 아닌 실물로 눈호강시켜주는 작품을 만났다. 크루엘라 패션쇼 장면만으로도 볼 가치가 충분한 영화.
-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와 <조커> 느낌이 많이 난다.
- 음악도 괜찮고 특히 장례식 장면에서 블랙 새버스 나오는 건 정말 좋았다.
- 엠마 스톤은 오랜만에 미모를 뽐냈다.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2에서도 그렇고, 영화 속에서 패션쇼 하면 정말 빛이 나는 배우다.
- 마크 스트롱은 이미지나 배역이 너무 정형화돼가는 느낌
- 아니타가 좀 신기한데 PC질에 중독된 디즈니가 전형적인 토큰블랙을 쓰는 건 오랜만에 봤다.

- <굿 다이노> 업그레이드판.
줄리아, 루카, 알베르토의 갈등이 폭발하는 후반부는 괜찮은데 초반, 중반이 너무 지루하다.
- 루카를 소수자에 대한 은유라고 보던데... 글쎄? 얘네 셰이프 오브 워터같은 외모였으면 변신 즉시 죽었을거다.
- 퀴어타령도 나오던데 뇌가 얼마나 BL에 절여져야 퀴어드립이 나오는지 궁금
- 픽사 치고는 평작이 아니라 그냥 평작.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 음악과 영상

기대작이었던 <라야와 마지막 드래곤>을 관람했습니다:) 겨울왕국 2가 디즈니 그래픽 혁신 맛보기고 본편은 라야라더니, 정말 그렇네요.

그런데 놀라운 점은 이 작품이 디즈니 애니가 아니라 마블 영화에 훨씬 가깝다는 점입니다. 예전에 빅 히어로 6는 아예 마블이었지만 그 작품은 마블에서 소재만 가져온 디즈니 애니였어요. 그런데 라야는 마블 수퍼히어로 영화에 훨씬 더 가깝습니다.

더구나 분위기가 매드맥스+토르+가오갤인데 상당히 융합이 잘 됐어요. 그리고 엄청난 그래픽이 받쳐주니 일단 눈이 즐겁습니다. 라야 보고 나서 모아나를 보면 '모아나 그래픽이 이렇게 부실했나???' 싶을 정도입니다. 모아나도 처음 볼 때 그래픽에 경악했는데...

문제는... 이 작품이 단점이 굉장히 명확하다는 점이에요. 초반 디즈니 특유의 급전개를 끝까지 끌고갑니다. 플롯도 엉성하고 젬 조각 찾는 건 그냥 부수적인 미션일 뿐이고요. 그런데 그 부실함을 압도적인 영상미와 액션으로 메꿔버립니다. 애초에 작정하고 방향을 이렇게 잡은 것 같아요. 액션도 디즈니 애니에서는 볼 수 없던 수준입니다.

라야도 기존 디즈니 주인공과 많이 달라요. 나이가 문제가 아니고, 라야는 완벽한 어른 캐릭터입니다. 퓨리오사 보는 기분이었어요. 기존 디즈니 공주들은 강인하더라도 공주스러운(안나처럼) 모습이었는데 라야는 신분만 공주고 캐릭터는 그냥 전사입니다.

시수 역시 수퍼히어로 영화에 등장하는 개그담당 조연에 가깝습니다. 인간 모습이 너무 심하게 나사가 빠져있는 건 좀 아쉬운데... 용 모습일 때 힘을 되찾아가며 보여주는 눈뽕씬은 정말 충격적일 정도였어요.

그리고 색감도 기존 디즈니 작품과 좀 다릅니다. 원색 위주, 극도로 강렬한 대비 등등 쿵푸팬더 3가 생각나는 색감이더군요. 물론 자연스러운 색을 보여줘야 할 때는 제대로 보여주지만, 그 외에는 오히려 만화적인 면을 극대화한 색감입니다. 중간에 스파이더맨(애니) 스타일의 연출도 종종 들어가고요. 음악도 좀 성인취향이고 엔딩곡은 정말 마음에 드네요.

하지만 주인공이나 음악, 갈등은 성인취향인데 주제의식과 결말이 너무 유아틱합니다. 사실 가오갤 1 엔딩 보면 납득이 안 가는 건 아니지만... 존 라세터가 개입하지 않은 첫 작품인데 전반적으로는 잘 나왔다고 느껴지지만, 플롯이나 전개는 확실히 손을 좀 봐야 할 듯하네요.

P.S. 라야가 툭툭 타고다니는 장면(특히 정면)이 매드맥스 느낌이라 진짜 멋진데, 보면서 순간적으로 라스트 제다이가 떠오르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있더군요...
벤자 족장과 라야가 재회할 때도 꽈찌쭈 x 로즈티코 떠오르니까 갑분싸하게 되더라는...

<소울> 감상 음악과 영상

월-e, UP, 인사이드 아웃의 뒤를 잇는 걸작입니다.

주제의식이나 스토리보다, 엄청난 환상성과 세계관이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포스터도 제대로 안 보고가서, 조가 맨홀에 빠진 후 영혼이 빠져나올 때 진짜 깜놀했네요. 전 그 장면이 그냥 개그일 줄 알았거든요.

그 후에 펼쳐지는 환상적인 천상세계는 진짜 감동이었습니다. 그야말로 취향직격... '도대체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도대체 어떻게 이런 세계를 만들어냈을까' 란 생각이 계속 드네요.

또 하나 마음에 드는 점은, '인생의 의미', '삶의 목적', '돈은 전부가 아니다', '네가 좋아하는 일을 찾아라' 같은, 요 근래 디즈니가 십몇년째 우려먹는 주제의식이 좀 약해졌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으로 삶에 의미나 목적 같은 건 없다고 보고, 안정적인 수입은 정말 중요하다고 봐요.

'생산직툰' 이란 웹툰에서, 작가가 이런 말을 합니다. "전 제 직업을 사랑합니다. 꿈을 꿀 수 있게 해주니까요."
이 작가에게 직업은 수단일 뿐이지만, 그 자체로 작가의 생업은 가치있습니다. 설령 다른 꿈이 없고, 직업이 돈버는 수단일 뿐일지라도, 그건 그대로 굉장히 가치있는 일이에요. 돈이 전부는 아니지만 그만한 게 없으니까요.

그리고 최근에 디즈니-픽사 작품에서 눈뽕이 좀 부족했는데 이 작품은 정말 제대로 눈호강을 시켜줍니다. 모아나의 엄청난 그래픽이나, 코코의 초절정 화려한 눈뽕과는 또 다른 맛이네요. 유-세미나는 나올 때마다 감동이었고, 사후세계는 정말 우주적인 느낌이었어요. 자유낙하 씬이 많은 것도 좋았고요. 마지막에 미국 전체에 불이 켜지며 우주로 이어지는 시퀀스는 정말 최고였습니다.

작년엔 코로나도 있고, 볼 영화 자체가 적어서 영화를 한동안 안 봤는데, 보고 나오자마자 다음 회차를 예매했네요. 간만에 정말 마음에 드는 걸작입니다.

역시 절대강자가 없어야 재밌다. Diary Of A Madman

마르케즈 없는 MotoGP는 그야말로 꿀잼이었다. 야마하의 챔피언을 바라긴 했지만... 스즈키가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하게 될 줄이야?

도비지오소가 챔피언이 되어 두카티에게 엿먹이고 떠나는 것도 좋았을텐데, 뭐 어쨌든 타이틀은 Joan Mir가 가져갔다.

무려 9명의 위너가 나온 것도 놀랍다. 기왕이면 마지막 경기에서 한 명 더 나와주길. F1은 도대체 언제쯤 이 지긋지긋한 독주 체제가 끝나려나...

온워드: 또 하나의 기적 음악과 영상

한참 전에 봤는데 이제야 포스팅하네요.

픽사 치고는 평작입니다. 굿 다이노보다는 더 좋지만... 공교롭게도 굿 다이노와 비슷한 문제가 있는데, '도대체 뭐 하러 종족을 바꿔놨는가'입니다. 주토피아처럼 바꿔놓은 효과가 아주 명확하다면 납득이 가지만, 이건 전혀 아니라서...

그래도, 굿 다이노야 진짜로 인간과 개였지만 이건 마법도 나오니 약간이나마 종족을 바꿔놓을 이유가 있긴 하네요. 스토리나 연출 등이야 그냥저냥 무난하고요. 눈호강할만한 장면이 없는 건 좀 아쉽네요. 과학기술을 '쉬운 길' 운운하는 건 진짜 마음에 안 들었지만요.

캐릭터 디자인도 전체적으로 마음에 안 드는데 로렐만큼은 예외네요. 캐스(빅 히어로 6) 때부터 디즈니가 미시 캐릭터 만드는 데 재미를 붙였는지 이번에도 묘하게 매력적인 캐릭터를 뽑아냈네요. 이두나/아리아나 쌍두마차에 비할 수준은 아니지만...

이미 디즈니 플러스에서 서비스하는 걸로 아는데, 디즈니 플러스가 빨리 좀 들어와주면 좋겠네요:) 블루레이를 지를 생각은 없지만 딪플에서 한번쯤은 더 보고싶네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